노동자가 희망입니다.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위하여 민주적이고 열린 집행으로 조합원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집행부가 되겠습니다.

노동계뉴스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위하여 항상 민주적이고 열린 집행으로
한발 더 조합원에게 다가가는 현대위아지회가 되겠습니다.

홈지회소식노동계뉴스

글읽기
제목 “금속노조, 노동참여 산업전환 주도해 불평등 역병 치유”
글쓴이 현대위아노조 작성일 2021-10-22 02:48:16

페이스북 퍼가기 트위터 퍼가기

금속노동자 전국 파업, 평등 세상 쟁취 결의 ··· 문재인 정권, 민주노총 파업 막기 실패

 

금속노동자들이 전국에서 파업을 벌이고, 불평등한 세상을 노동자 손으로 직접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금속노조는 전국 열네 개 지역에서 개최한 10.20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에 참가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위력 있는 총파업을 벌이기 위해 10월 초부터 전국 현장을 돌며 조합원들의 목소리와 결의를 모았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는 이번 총파업대회 목표로 ▲비정규직 철폐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노조할 권리 쟁취 ▲돌봄·의료·교통·교육·주택 공공성 쟁취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를 내걸었다.

 

문재인 정권와 경찰은 코로나 19를 앞세워 병력과 차벽으로 총파업대회를 방해하기 위해 동분서주했으나, 불평등한 세상을 바꾸려는 노동자·민중의 목소리를 막기에 역부족이었다.

금속노조 수도권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서대문 사거리에서 개최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서울대회에 참가해 민중의례를 하고 있다. 신동준
금속노조 수도권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서대문 사거리에서 개최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서울대회에 참가해 민중의례를 하고 있다. 신동준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이 10월 20일 서대문 사거리에서 개최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서울대회에서 “금속노조가 노동참여 산업전환을 주도해 불평등 역병을 치유하겠다”라고 결의하고 있다. 신동준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이 10월 20일 서대문 사거리에서 개최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서울대회에서 투쟁사를 통해 “금속노조가 노동참여 산업전환을 주도해 불평등 역병을 치유하겠다”라고 결의하고 있다. 신동준

10.20 총파업 서울대회에서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투쟁사를 통해 “금속노조는 문재인 정권과 자본의 불법파견 자회사 꼼수를 당진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파업투쟁으로 막아냈다”라며 “노조법 2조 개정으로 원청이 사용자임을 분명히 하고, 불안정노동·간접고용을 박살내자”라고 호소했다.

 

김호규 노조 위원장은 “재벌·대기업, 관료들이 독주하는 산업전환은 한국 사회 불평등을 키우는 역병이다”라면서 “금속노조가 노동참여 산업전환을 주도해 불평등 역병을 치유하겠다”라고 결의했다.

노조 충남지부, 천안터미널 앞 가득 채워

최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통제실 점거 전면파업 투쟁을 마무리한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는 20일 정오 당진공장 안에서 전체 조합원 파업과 함께 총파업 결의대회를 연 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총파업대회에 참가했다.

 

이강근 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총파업대회 연단에 올라 “연대의 힘으로 지회가 53일 전면 파업과 통제센터 점거농성 투쟁을 이어갈 수 있었고, 원청인 현대제철의 합의까지 끌어낼 수 있었다”라며 고마움의 인사를 전했다.

 

이강근 지회장은 “불법파견 철폐,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투쟁 전선에서 작은 전투 하나가 끝났을 뿐이고, 더 큰 과제가 남아 있다”라며 “원청이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도록, 우리의 일자리와 생존권을 지킬 수 있도록 현장에서 계속 투쟁하겠다”라고 결의했다.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금속노조 충남지부 연합 몸짓패가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연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에서 몸짓 문선공연을 펼치고 있다. 충남=변백선
금속노조 충남지부 연합 몸짓패가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연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에서 몸짓 문선공연을 펼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이강근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연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에서 자회사 전환을 막을 수 있도록 함께 투쟁한 노동자 민중에게 고마움의 인사를 전하고, 합의사항을 이행을 위해 현장투쟁에 나서겠다고 결의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이강근 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연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에서 자회사 전환을 막을 수 있도록 함께 투쟁한 노동자 민중에게 고마움의 인사를 전하고, 합의사항을 이행을 위해 현장투쟁에 나서겠다고 결의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지역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민주노총 세종총남 3천여 명의 조합원들이 10월 20일 천안터미널 앞에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세종충남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모든노동자 노조할 권리’, ‘5인 미만 차별 철폐’, ‘공공성 강화’,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변백선

문용민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장은 대회사에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최저임금 인상, 노동존중, 부동산투기 근절, 정치개혁으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던 문재인 정권은 자본천국·노동지옥 진정한 헬조선을 만들어 놨다”라며 문재인 정권 4년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문용민 본부장은 “민주노총이 총파업으로 노동자 민중이 주인인 나라다운 나라를 만든다”라며 “오늘 파업이 시작이다. 11월 13일 10만 서울 전국노동자대회, 12월 민중대회, 내년 1월 민중총궐기로 진짜 나라를 만들자”라고 선포했다.

 

정용재 금속노조 충남지부장은 투쟁사를 통해 노동참여 산업전환의 핵심 요구는 ‘고용안정 유지’와 ‘양질의 일자리 확대’라고 강조했다. 정용재 지부장은 “재벌·관료 주도 산업전환 과정에서 피해와 고통이 온전히 노동자와 민중에게 돌아오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10.20. 총파업대회에서 금속노조 충남지부 연합 몸짓패가 몸짓 문선 공연을 했다. 노동자들은 함께 파업가를 부르며 총파업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총파업대회에 충남·세종의 노동자 3,000여 명이 참석했다.

 

 

목록

전체 댓글 수 :

소재지 : (우)645-320 경남 창원시 가음정동 391-8   TEL : 055-280-9524~7    FAX :055-282-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