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가 희망입니다.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위하여 민주적이고 열린 집행으로 조합원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집행부가 되겠습니다.

노동계뉴스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위하여 항상 민주적이고 열린 집행으로
한발 더 조합원에게 다가가는 현대위아지회가 되겠습니다.

홈지회소식노동계뉴스

글읽기
제목 포스코, 불법파견 소송 막으려 아이들까지 이용?
글쓴이 현대위아노조 작성일 2021-09-30 09:35:28

페이스북 퍼가기 트위터 퍼가기

포스코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 불법파견 소송 노동자 자녀 학자금 안 준다고 통보 ··· “신종 노조파괴다”

 

포스코와 포스코 협력사가 공동으로 재원을 출연해 설립한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 측이 자녀장학금을 미끼로 노조파괴 공작을 벌이고 있다.

 

기금협의회는 9월 16일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중인 하청노동자가 있는 협력사에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진행 중인 직원의 자녀장학금 지급을 유보한다’라는 내용을 공문을 보냈다. 현재 933명의 노동자가 소송 중이다.

금속노조 포항지부는 9월 28일 오전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포스코,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의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참가 하청노동자 자녀학자금 지급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 포항지부는 “포스코와 기금 측이 근로자지위확인소송을 진행 중인 900명이 넘는 금속노조 조합원에 대해 자녀학자금 지급을 미끼로 소송을 포기하라는 압력을 넣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지부는 기금협의회가 협력사 노동자의 안전한 근무여건 조성, 임금격차 해소, 복리후생 개선 등 설립 취지와 다르게 기금을 노조파괴 도구로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금속노조 포항지부가 9월 28일 오전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포스코,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의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참가 하청노동자 자녀학자금 지급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부 제공
금속노조 포항지부가 9월 28일 오전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포스코,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의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참가 하청노동자 자녀학자금 지급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부 제공
금속노조 포항지부가 9월 28일 오전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포스코,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의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참가 하청노동자 자녀학자금 지급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부 제공
금속노조 포항지부가 9월 28일 오전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포스코,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의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참가 하청노동자 자녀학자금 지급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부 제공

포스코 하청노동자들은 업체와 교섭으로 학자금을 받고 있었다. 노동자들은 기금이 지급하는 학자금을 받으려면 기존 단체협약과 취업규칙을 바꾸거나 삭제해야 한다는 기금과 사측의 말을 믿고 동의했다. 불법파견 소송에 나선 노동자들은 기금 학자금도 못 받고 회사 학자금도 받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노조 포항지부는 “포스코와 기금협의회는 하청노동자의 금속노조 가입을 차단하고, 조합원들에게 불이익 주어 노조 탈퇴를 압박하고 있다”라고 규탄했다.

 

노조 포항지부는 ▲기금운용 투명성과 공익성 제고를 위해 출연기관, 금액, 운용 방식, 운용 규약 등 즉각 공개 ▲금속노조 조합원과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진행 중인 하청노동자의 자녀학자금 지급 배제안 철회 ▲하청노동자 사이 임금·복지 격차 확대하는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 제도 전면 개혁 ▲원·하청 차별 철폐와 불법파견 노동자 정규직화 등을 요구했다.

 

노조 포항지부는 “노조 요구를 조속한 시일 안에 받지 않으면 국가인권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 등 관련 기관에 민원을 제기하고, 노동 관계법에 따라 고소·고발과 구제신청,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항의 면담 등 투쟁을 벌이겠다”라고 경고했다.

 

 

 

목록

전체 댓글 수 :

소재지 : (우)645-320 경남 창원시 가음정동 391-8   TEL : 055-280-9524~7    FAX :055-282-0712